맥심

클레오파트라의 설득 방법

img 33
img 34
img 35
img 36
img 37
img 38
img 39
img 40

 

 

 

간미연, 스타화보 화보 사진 모음

img 80
img 81
img 82
img 83
img 84

 

 

 

 

김유정, 화장 사진

img 9
img 10
img 11
img 12
img 13
img 14

피파21 토티 디자인 & 적용 – FIFA21 TOTY LIVE

 

 

+

현재 투표 상황

 

 

 

 

 

쥬얼리, 맥심 표지 + 화보 사진

img 169
img 170
img 171
img 172
img 173
img 174
img 175
img 176

 

 

삼성전자 주식, 존리의 대답 사진 (feat. 유 퀴즈 온 더 블럭)

img 1

삼성전자의 주가가 9만원을 돌파하며 연일 상한가를 그리고 있다.

많은 주식 투자자들이 삼성전자에 대한 관심을 키워가고 있지만 너무 높아져 버린 가격으로 인해 구매를 망설이는 사람이 많다.

img 2

이런 상황 속에서 최근 한국의 워렌버핏으로 불리는 존리 메리츠 자산운영 대표가 삼성전자 주식에 대해 남긴 조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5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존리는 자신의 경험을 빗대 솔직한 조언을 건넸다.

img 3

삼성전자 주식을 구매해도 되겠냐고 묻는 질문에 존리는 “질문부터가 잘못됐다”라고 지적했다.

존리는 “주식의 종류가 많은데 사람들은 삼성전자만 물어본다”라며 “사람들의 실수는 분산 투자를 간과한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주식 투자의 가장 큰 실패 원인은 타이밍을 맞출 수 있다는 착각”이라며 “주식투자는 매입 주가와 상관없이 장기투자로 수익을 기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img 4

설령 주식을 10만원에 샀더라도 성장 가능성을 확인해 장기간 투자를 한다면 결국 수익을 낼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요점이었다.

이런 방법으로 그는 과거 3만원에 구매한 ‘SK텔레콤’을 주식을 440만원에 되파는 성과를 달성했다.

존리는 “매일 주가 오르내리는 것을 보며 주식을 하는 것은 카지노에 도박하러 가는 것이다”라며 장기 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식은 파는 기술이 아니고 안 파는 기술이다”라는 말을 남겼다.

한편 11일 장 초반 삼성전자는 9만 4100원까지 오르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img 5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 계획안

img 7

1. 요양병원 등 집단시설 생활 노인 – 56만600
2. 코로나19 의료기관, 요양병원 • 시설 종사자 – 103만3000
3. 코로나19 1차 대응 요원(보건소 직원 등) – 9만2000
4. 만 65세 이상 노인 – 835만9000
5. 기타 의료기관 종사자 – 36만2000
6. 성인 만성질환자(고위험군) – 602만7000
7. 성인 만성질환자(중위험군) – 564만8000
8. 만 50-64세 성인 – 1252만5000
9. 경찰, 소방 공무원, 군인 – 74만5000
10-1. 노인, 만성질환자 동거인 – 미정
10-2. 교육, 보정시설 종사자 – 67만5000
10-3.전력 • 수도 • 가스 등 필수산업 종사자 – 15만6000
10-4.교정 관련 시설 수감자 및 직원 – 2만

 

 

 

어른들한테 예쁨받는 사람 특징

 

귀귀, 정열맨 II 63화 64화 (feat. 대한민국 웹툰 역대 최고의 격투씬)

 

잘 나가는 고학력자들이 많이 하는 착각

img 29
img 30
img 31

 

Scroll to top